1) 냉대하(질분비물)
2) 성병
3) 비정상월경

냉대하(질분비물)
 
여성들이 산부인과를 찾아오는 가장 흔한 이유는 질 분비물 때문입니다. 여성의 질내에는 수 십가지의 세균이 항상 존재하는데, 육체적 피로, 정신적 스트레스, 다른 약물을 복용하는 경우 등등의 경우에 이러한 정상적인 균들이 병원균으로서 작용할 수 있습니다. 질에 염증이 심해서 대하가 많이 나오면 정상적으로 번식하는 세균인지 질병을 일으키는 세균인지, 세균배양을 통해서 진단을 받아봐야 합니다.

질분비물의 종류

질 분비물은 종류에 따라 생리적 질 분비물, 전염성 분비물, 비 전염성 질 분비물로 나눌 수 있습니다.

1) 생리적 질 분비물 : 배란시, 월경전후, 임신이나 피임약 복용시 평소에 비하여 질 분비물이 약간 증가하는 것을 말하는데 약간 갈색을 띌 수 있으나 악취도 없고 소양증도 불쾌감도 없으며 분비물 내에 염증세포가 없습니다.

2) 비 전염성 분비물 : 빈번한 질 세척, 의류나 패드로 인한 과민반응, 또는 심한 자극이나 질내 이물질 등으로 인하여 일시적으로 분비물이 증가하거나 심하게 스트레스를 받거나 피곤이 누적되어 몸의 기능이 약화 되면서 질 내로 잡균이 침범하면서 누런색의 분비물이 흐르는 경우로 대부분 일시적이며 다른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습니다.

3) 전염성 분비물 : 분비물이 평소보다 많아지고 색깔을 띄고 냄새가 심하여 외음부가 따끔거리거나 가렵습니다. 주된 원인은 질염이며, 질염을 일으키는 원인균에는 세균성 질염증, 칸디다증, 트리코모나스 등이 가장 흔한 원인균이며 이외에 성병으로 알려진 임질균, 클라미디아균, 헤르페스균, 콘딜로마균, 대장균까지 다양한 균이 질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 세균성질염 ]

전에는 비특이성 질염 혹은 Gardnerella vaginitis로 알려져 왔던 세균성 질염은 미국에서도 가장 흔한 질염입니다. 어떤 이유로 질속에 존재하는 가장 흔한 정상 세균인 유산균들이 거의 없어지고 Gardnerella vaginitis나 Mycoplasma hominis등과 같은 세균뿐만 아니라 정상 질내 1%이내이던 비호기성세균이 정상 여성에 비하여 100∼1000배 더 높게 과증식을 한 것입니다.

반 수에서 본인이 느끼는 증상이 없을 수 있고, 생선 비린내 같은 악취는 심하나 분비물의 양이나 소양감, 작열감 등은 심하지 않은 편입니다. 항생제로 치료하는데, 배우자도 증상이 있거나 재발되는 경우에는 같이 치료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우선적으로 여성만 치료합니다. 세균성 질염이 있는 경우에는 골반염을 앓을 확률이 높으며, 임신중에 세균성 질염을 앓게 되면 태아를 둘러싸고 있는 양막에 염증이 생겨 양수가 조기에 터질 수 있으며 이때문에 조산을 하게 되어 아기에게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악취가 없고 냉이 증가하였더라도 즉시 산부인과 전문의의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 칸디다성 질염 ]

곰팡이의 일종으로서 여성의 약 75%에서 일생동안 한번의 이 칸디다증을 경험하며 45%의 여성에서는 1년에 2회 이상 경험합니다. 비지 같은 냉이 흐르며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합니다. 이 질염은 과로, 영양결핍, 임신중 경구피임약 장기복용, 당뇨병 환자등에게서 흔히 발생하며, 꽉끼는 옷을 자주 입는 사람에게서 많이 발생합니다. 치료는 잘되지만 재발이 많으므로 주의를 필요로 합니다.

[ 트리코모나스 질염 ]

원충인 트리코모나스균이 성관계를 통해 전파되는 성병으로 전염율은 매우 높습니다. 감염된 파트너와 한번만 관계를 해도 70% 이상이 감염되며 증상은 남성에게 나타나지 않고, 주로 여성에게만 나타나는데 치료는 양쪽 다 받아야 합니다.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거의 없으나 진행됨에 따라 담황색내지는 녹색의 분비물이 물처럼 흐르며 심한 악취가 나고 외음부가 몹시 따갑습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약 60%에서 세균성 질염를 동반하며, 조기파수나 조산의 위험성을 높이고 자궁 절제술 후 질정염의 발생을 증가시킵니다.

[ 위축성 질염 ]

폐경이후의 여성에게 나타나는데 이것은 폐경으로 여성 호르몬의 분비가 줄어든 결과 외음부나 질 세포가 위축되어 점막이 얇아지면서 상처 받기도 쉽고 균이 침입하기도 쉽기 때문입니다. 여성호르몬으로 치료합니다.

[ 자궁경부염 ]

분만, 성관계 등으로 자궁경부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드물게는 암으로 전이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자궁경관염을 일으키는 임균은 약 50%가 무증상이나 화농성의 질 대하 등을 일으키며 클라미디아 자궁경부염은 대부분에서 무증상이지만 37%에서 점액농성 질분비물을 보입니다. 트리코모나스, 칸디다증, 헤르페스 바이러스 등과 함께 복합 감염된 경우도 비슷하고 각각의 증상도 유사하므로 증상에 의한 평가는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확진검사를 하여 적절한 치료를 하여야만 합니다. 현재 활동성 염증이 있는 경우에는 증상이나 균 검사, 배우자 등을 통하여 감별하여 균에 따라 알맞은 항생제를 1-2주 사용하면 되나 이미 만성적인 형태로 균의 감별이 안될 경우에는 암검사에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 후 환자의 상황에 따라 계속 관찰하거나 소작술을 시행하게 됩니다.

질염의 예방

① 질 주위를 매일 씻으십시오. 저자극성 비누를 사용하고, 충분히 행군 뒤 깨끗이 닦아서 말립니다.
② 용변 후 휴지로 닦을 때 질에서 항문 쪽으로 닦아야 합니다.
③ 뒷물을 하지 않아야 합니다. 질 안쪽을 씻는 것은 질의 산염기 균형을 깨뜨릴 수 있습니다.
④ 항생제는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복용합니다. 항생제는 "좋은"세균도 죽일 수 있습니다.
⑤ 성 파트너의 수를 줄입니다. 새로운 파트너와는 콘돔을 사용합니다.
⑥ 면이나 면으로 코팅된 속옷을 입습니다.
⑦ 꽉 끼는 팬티나 팬티스타킹을 신지 않습니다.
⑧ 질 분비물에 이상이 생기거나 냄새가 나면 의사의 진료를 받습니다.